갑자기 든 의문 기록


궁금한 게 있는데,”

지휘관은 듣던 이어폰을 빼며 비서함 히에이를 바라보았다.

, 말씀하세요.”

히에이는 업무를 보느라 바쁜 건지 서류에서 눈을 떼지 않은 채 대답했다.

.”

지휘관이 뜸을 들이자 히에이는 지휘관 쪽을 바라봤다.

이런 질문하는 것도 웃긴데.”

뭔데요?”

히에이가 바라보자 지휘관은 왠지 더 부끄러운 기분이 들었다.

중앵 함선들 중에 귀가 네 개인 함선들은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을 때 어떻게 듣지?”

질문이 끝나자마자 히에이는 푸핫 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웃지 마!”

얼굴이 새빨개지도록 웃던 히에이는 웃음을 멈추고 눈물을 닦으며 말을 이었다.

그게 궁금하셨던 거예요?”

…….”

부끄러움으로 붉어진 지휘관의 모습에 히에이는 다시 웃어보였다.

궁금하면 한번 물어볼까요? 저도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히에이는 아는 거 아니야?”

에이, 저도 잘은 모르죠. 특히나 저희 자매들은 귀 대신 이렇게 뿔이 있으니까요.”

그런가?”

그렇죠.”

히에이와 지휘관의 대화는 누군가의 노크소리에 잠시 끊겼다.

, 들어오세요.”

이번 달 과학부 연구 기획서다냥! 결재 받으러 왔다냥!”

아카시는 서류철을 들고 집무실로 들어왔다. 지휘관과 히에이의 시선이 동시에 아카시의 고양이 귀로 쏠린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 아카시.”

지휘관이 낮은 목소리로 불렀다.

? 뭔데 이렇게 진지한 목소리로 부르는 거냥?”

그 있지, 궁금한 게 있어갖구.”

옆에서 듣고 있던 히에이는 다시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느라 애를 썼다.

? 뭐냥? 히에이는 왜 이렇게 죽으려구 하냥?”

이번엔 지휘관도 웃음이 나오려고 하였다.

크흠! 아니 그게 뭐 별 건 아닌데, 혹시 아카시는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을 때 어떻게 들어?”

?”

아카시는 꽤나 당황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지휘관이 이렇게 쓸데없는 거에 관심을 가지다니지휘관도 수리가 필요한 거냥?”

제발, 아카시! 너무 궁금해. 한번만 알려줘!”

지휘관이 이렇게까지 말하면 어쩔 수 없구냥.”